Search

'xd11pro'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02.25 아이패드4 팔아버리고 아이나비 xd11 pro 쓰는 후기 (2)

아이패드4 팔아버리고 아이나비 xd11 pro 쓰는 후기

장치 2018.02.25 11:58 Posted by soulfree >동네청년<
아이패드는 안되는 것이 (또는 돈이 많이 드는 것이) 여러가지 있고 또 개인적인 Apple에 대한 악감정때문에 팔아버리고 안드로이드/윈도 겸용 패드인 xd11 pro를 구입하였다.
인터넷에 사용기는 "5주간 사용기"라는 제목의 동일한 리뷰의 복붙이 대부분이라
다분히 모험이라고 생각은 들었지만 스펙을 믿고 구입을 감행했습니다...
어제까지 아이패드를 쓰다가 오늘 아이나비를 쓰면서 느끼는 점

** 장점
- 키보드 동봉 : 키감은 저렴한 펜타그래프 블루투스 키보드 키감. 괜찮다
- 블루투스 마우스 인식 가능 : 윈도 안드로이드 모두 (이 태블릿을 산 이유 1...)
- 지지대가 있어서 패드를 세워서 사용할 수 있다.
- 가로모드로 화면이 양옆으로 길고 윈도라서 동시에 창을 여러개 띄워놓을 수 있다.(사람에 따라 장점일수도 단점일수도)
- 윈도 메인컴에 하드를 여러개 달아서 미디어 서버로 쓰고 있는데, 윈도 네트워크 공유 폴더로 파일을 공유하거나 바로 열수 있어 편하다.
- 삼국지10이 돌아간다.(이 태블릿을 산 이유 2...)
- 윈도이므로 팀뷰어를 띄워놓고 다른 작업을 해도 1분 후에 팀뷰어 연결을 끊지 않는다.(이 태블릿을 산 이유 3...)
- 큰 화면에서 안드로이드 게임을 할 수 있음.
- 윈도에서 PC카톡을 깔면, 임시 휴대전화번호얻기, iPad에서 iPhone 버전 카톡깔기 등등 난리를 부리지 않아도 카톡을 쓸 수 있음!!(이 태블릿을 산 이유 4...)
- 각종슬롯이 빵빵하다.(SD카드 사용가능, 일반 USB포트, USB-C포트, 마이크로 HDMI 포트)
- 열이 좀 나긴하는데 미지근해서 만족스럽다.

==> 아이패드를 쓰면서 불편했던 점이 곧 장점이 되는듯 허다..



** 단점
- 마감이.. 마감이 정말 아이패드에 비해서 엄청 차이난다. 지금까지 느낀 마감의 차이..
   ㄴ 패드를 세우는 뒷면의 지지대 모서리를 보면 자석이 있는데, 구입 당일날 이 자석이 지지대로부터 떨어져서 본체에 붙어버림. 순간 접착제와 테이프로 조치 하였다.



   ㄴ 충전기가 일반 어뎁터인데 끝까지 체결을 못 시킬때가 있다.
      어느정도 밀어넣으면 다 들어가는 것 처럼 느껴지는데 사실은 오른쪽 사진처럼 끝까지 밀어넣어야 한다.



   ㄴ 윈도 모드에서 소리를 듣고 있지 않다가 소리 재생을 시작하면 찌직거리는 노이즈가 항상 나오면서 소리가 시작된다.
   ㄴ 아마도.. 중국의 제품을 아이나비에서 수입했거나 ROM은 중국의 제품이 아닌가 싶다.
      운영체제가 실행되지 않은 상태(시스템 종료 후 충전기 연결하여 나오는 화면, 부팅 시 부팅 운영체제를 고르는 화면)에서 나오는 글꼴이 중국언어에서 나오는 글꼴처럼 보여서 그렇게 생각된다.
- 이건 윈도의 문제이고 설정을 바꾸면 되겠지만... 윈도의 각 버튼들이 터치하기에 너무 작다.
- 윈도 켜놓고 충전기를 꼿으면 인식됐다가 안됐다가를 반복할때가 한번씩 있다...
- SD카드에 삼국지10을 설치해놓고 플레이를 했더니 SD카드가 mount 해제되는 경우가 있다. 이건 레노버 miix 시리즈도 이런 문제가 있는것 같아서 윈도나 인텔의 드라이버 문제가 아닌가 싶다.

==> 단점들이 좀 불편을 주거나 모양이 빠지게 할수는 있지만 그렇다고 아이패드 처럼 원하는 것을 못할 정도의 문제는 아니다.


** 종합 요약

- 아이패드 쓰다가 xd11을 쓰는 느낌은 ... 내비없는 밴츠를 타다가 풀옵 그렌저를 타면 이런 느낌이 들까 싶다. 

- xd11은 학생이라 가난한 분, 노트북은 좀 부담스러운 분에게 노트북 대용으로 괜찮을듯 싶은데.. 그래도 메인 노트북이나 데탑이 필요할 경우가 생기지 않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