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최홍만'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6.10.01 제롬 르 밴너 "최홍만, 2년 정도 더 경험쌓으면 무적"
제롬 르 밴너 "최홍만, 2년 정도 더 경험쌓으면 무적"
[마이데일리 2006-10-01 11:07]    

[마이데일리 = 이석무 기자] 경기 전에는 최홍만(스프리스KI)을 '빨대'에 비유하며 무례하게 도발했던 제롬 르 밴너(프랑스). 하지만 경기가 끝난 뒤 밴너는 180도 달라져 있었다. 그는 비록 연장전끝에 승리를 거뒀지만 최홍만의 대단한 위력에 놀란 기색이 역력했다.

지난 30일 일본 오사카조홀에서 열린 K-1월드그랑프리 개막전에서 최홍만을 꺾은 밴너는 경기후 인터뷰에서 최홍만에 대해 "2년 정도 더 경험을 쌓으면 누구도 그를 쓰러뜨리지 못할 것이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밴너는 "최홍만은 크고 단단한 바위와 같은 선수였다. 펀치로 때리고 킥으로 차도 효과가 없었다. 로우킥을 차도 내 다리가 아플 정도였다. 마치 벽과도 같았다"고 말했다. 이 한 경기를 거치면서 밴너에게 최홍만은 '빨대'에서 '바위'로 업그레이드된 모습이었다.

밴너는 펀치 대신 킥으로 경기를 풀어간 데 대해 "작전대로 경기를 할 수 없었다. 프랑스에서는 그런 체격을 가진 스파링 파트너가 없었다"며 "최홍만이 가볍게 무릎을 들기만 해도 내 머리에 닿기 때문에 들어갈 수 없었다. 그는 인간이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또 밴너는 "최홍만은 잘 생기고 멋진 녀석이었다"며 최홍만에 대해 높이 평가했다. 특히 밴너는 "최홍만의 인상은 터프하다. 뼈속까지 단단하다"며 "앞으로 2년 정도 더 경험을 쌓으면 아무도 그를 쓰러뜨리지 못할 것이다"고 말해 앞으로 최홍만이 K-1을 지배할 것임을 예상했다.

이번 경기를 앞두고 영화 촬영때문에 바빴다는 밴너는 일본에 대회 당일 도착한 것에 대해 "단지 비행기 문제 때문이었다"고 밝히면서도 "작전이 전혀 없었던 것은 아니다. 난 일찍 일본에 오면 싫증이 난다. 싫증이 나면 초조해지는 스타일이다"며 컨디션 조절에 전혀 문제가 없었음을 강조했다.

또 밴너는 체중을 감량한 부분과 관련해 "3개월전부터 채식위주로 식생활을 바꿨다. 채식주의자가 되면서 더욱 건강해졌다. 더욱 젊어진 것 같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한편, 타니가와 사다하루 K-1 프로듀서는 "다시한번 최홍만의 강함을 느꼈다. 1,2년뒤에는 엄청난 선수가 돼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칭찬하면서도 "오늘 이기지 못한 것은 경험과 적극성이 부족했기 때문이었다"고 아쉬워했다.

특히 타니가와 프로듀서는 "
레이 세포, 무사시, 피터 아츠, 최홍만, 바다 하리 가운데 월드GP 파이널 리저버를 선택할 생각이다"고 말해 최홍만의 리저브매치 출전 가능성을 내비추기도 했다.

[치열한 경기를 펼친 뒤 서로 활짝 웃으며 우정을 나누는 최홍만(왼쪽)과
제롬 르 밴너. 사진〓K-1kr.com]

(이석무 기자 smlee@mydaily.co.kr)



============================================================
ㅋㅋㅋ 사진이 재밌다.
최홍만 인정받고 있는거 같아서 좋네
방송활동도 열심히하고 k1에서도 성공하는 겸손한 슈퍼스타가 되어주길.
신고
TA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