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의 불모지! 울산!

스포츠 2009.10.19 16:08 Posted by soulfree >동네청년<
11월부터 친구들과 친구의 친구들로 구성된 야구팀에 들어가볼까하는데 때마침 걸려든 기사!
로떼팬임을 자부하는 나로서 이러한 기사를 그냥 넘어 갈 수 없다.

http://news.naver.com/sports/index.nhn?category=baseball&ctg=news&mod=read&office_id=073&article_id=0002008233

작년인가 제작년에 로떼 경기 중계중에 걸려든 관중 응원 문구중에 이러한 내용이 있었다.

"울산에서도 야구 좀 보자~ 울산 시장님 부탁요~" (포착된 화면에서는 울산 시장에 대하여 실명을 언급하는 좀 더 격이 낮은 표현이었음...)

현대문제로 유니콘즈(현 히어로즈)가 갈곳이 없었을 때 현대중공업이 좀 가지고 가면 안될까하는 의견도 친구들 사이에서 나왔었고 실제로 크보에서 현대 중공업에 문의해봤다는 기사도 접한 기억이 있다.

소득 규모나 내는 세금 액수가 국내 동네중에 손가락안에 들어간다는 여러 경제 기사를 접할 수 있는 돈잘버는 자랑스런 내 고장 울산이지만,
내 의견은 실현 불가능하지 않을까한다.

비어있는 울산현대 관중석을 보면 정말 미안하기도 하고 부끄럽기도 하고...
축구 좋아하는 아저씨들 젊은이들이 울산에 많은데도 문수구장의 거리가 외곽쪽이라
예전에 동천체육관을 홈구장 썼을때의 관중수가 무색하다.
즉 울산 사람이 많이 모일 수 있는 명촌 근교나 그 근방의 중구 또는 삼산 근방이 야구장 짓기에 괜찮다는 말인데
땅값은 둘째 치더라도 지을만한 공간이 없다.

또한 울산은 토박이보다 외지사람들이 많이 거주하므로
로떼가 제3구장으로 방문한다 하더라도 부산/마창진과 같은 인기를 울산에서도 보일 수 있을런지는 미지수다.
그리고 로떼기업 이미지 자체를 싫어하시는 분들도 꽤 계신다. 로떼 회장 고향 안챙긴다고...

박맹우 시장과 시의 다양한 노력으로 지금은 많이 나아졌지만 지금까지 울산의 문화향유 공간 창출은 시의 주도로 이루어진것이 대부분이다.
아직까지 노동자들의 도시라고 생각되는 것은 시민들의 요구나 의견으로 인해 고려된 문화향유 수단이 없다는 데 있다.
생계를 꾸려가기 바쁘고 그것에 만족하는 소박한 남자들이 많이 존재하는 도시이기에 그런 것일까?
아니면 한시간 남짓 거리에 부산이라는 도시가 있기 때문일까?

나의 모교의 인문 학부, 지역 민방, 시 의회에서 많은 고려가 있어서 즐길 줄 아는 사람들이 모이는 울산이 되었으면 참 좋겠다.

'스포츠'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잉글랜드가 월드컵 우승을 한다면?"이라는 설문조사를 본뜬 나의 대답  (1) 2010.05.19
문리바  (0) 2010.04.28
야구의 불모지! 울산!  (2) 2009.10.19
송타미 화이팅  (0) 2009.07.13
황당한 게임차  (0) 2009.05.13
솔직히 오늘은 이길줄 알았다  (0) 2009.04.23